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2 오후 03:14: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체육

당항포대첩축제 거리퍼레이드로 역사적 의미 되새겨

읍사무소 출발, 송학·동외광장 송학고분군
해군 군악대, 의장대 특별공연 볼거리 풍성
4월 23일 제전향사 속한 금토일 개최 정례화

최민화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08일
ⓒ 고성신문
제18회 당항포대첩축제가 다음달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고성읍과 당항포관광지 일원에서 ‘당항포 승전의 깃발’을 주제로 개최된다. 올해는 거리 퍼레이드도 진행된다. 또한 향후 축제는 4월 23일 제전향사일이 속한 주의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사흘간 개최하는 것으로 정례화했다.당항포대첩축제위원회는 지난 6일 당항포관광지 내 엑스포주제관에서 제1차 임시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김덕성 위원이 신규위원으로 선임됐다.위원회는 축제일정의 정례화를 통해 승전을 축하하고 충무공의 정신을 기리는 의미를 높이는 동시에 군민 화합의 장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제전향사는 선조 27년(1594년 4월 23일, 음력 3월 3일) 이순신 장군이 이끄는 수군이 당항포의 지형을 활용해 왜선 31척을 섬멸한 2차 당항포해전 승전일을 기념해 매년 4월 23일 숭충사에서 봉행하고 있다.이번 당항포대첩축제는 당항포대첩축제위원회가 주최·주관하고 고성군, (재)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조직위원회가 후원해 개최된다. 
특히 올해는 역대 축제와는 달리 당항포대첩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축제의 흥겨운 분위기를 군민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승리의 대행진 거리 퍼레이드가 진행된다.‘승리의 대행진’이라는 제목으로 진행되는 거리 퍼레이드는 26일 오후 6시 고성읍행정복지센터(읍사무소)에서 출발해 송학광장, 동외광장, 서외오거리를 거쳐 개장식이 펼쳐지는 송학동고분군으로 되돌아오는 2.4㎞ 코스다. 국기와 군기 기수, 해군군악대, 해군의장대, 충무공, 부관수사, 깃발과 창을 든 수군, 거북선 기관차, 의녀 월이, 농악대 등 130여 명이 행진한다. 또한 동외광장에서는 해군군악대와 의장대가 특별공연을 펼치며 군민들의 눈을 사로잡는다.퍼레이드가 끝난 후에는 송학동고분군 특설무대에서 개장식이 열린다. 개장식에서는 타악 식전공연, 대형 전광판을 통해 당항포대첩에 숨은 숫자를 담은 홍보영상물 상영, 초청가수·예술단체 축하공연이 마련되고 불꽃놀이로 밤을 장식한다.27일부터는 당항포관광지 내 이순신테마공원에서 본격적인 축제가 열린다. 
문화마당에서는 무예시연과 마술, 버스킹 공연 등 지역 동아리와 문화단체 초청공연을 선보인다. 이순신체험마당에서는 장군복체험, 연 만들기, 가면만들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또한 대형윷놀이와 투호놀이 등을 즐길 수 있는 전통문화놀이마당, 거북선 그림에 색을 덧입힐 수 있는 거북선 마당 등이 마련된다.행사장 내에서는 회화면 사회단체들이 월이주막을 운영하며 다양한 먹을거리를 선보인다.올해 행사에는 당항포해전을 승리로 이끄는데 숨은 공신이었던 의기 월이의 이야기를 퍼레이드 등을 통해 엿볼 수 있다. 또한 환영만찬과 개장식, 노래자랑 등 축제 행사를 지양하고 당항포대첩의 역사적 의의와 가치를 재조명해 특색있는 행사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문화예술, 사회단체를 포함해 군민이 직접 참여하고 주도하는 행사로 추진한다.빈영호 당항포대첩축제위원장은 “당항포대첩축제가 군민 화합의 장으로 거듭나는 동시에 충무공 이순신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거리퍼레이드를 마련, 차별화된 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성공적인 축제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군민들의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최민화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08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