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03 오후 05:36: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연재기획
  최종편집 : 2020-07-03 오후 05:36:29
출력 :
[연재기획] [운동으로 코로나19 이겨요] 스포츠로 소통하고 마음을 치유하는 배드민턴 함께 즐겨요
코로나19가 참 많은 것을 바꿔놨다. 모든 일상이 달라졌다. 응원이 들려야 제맛인 스포츠도 무관중으로 경기한다. 운동으로 건강을 챙겨야 하는데 모여서 운동하는 게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높인다니 험난한 일상이..
최민화 기자 : 2020년 07월 03일
[연재기획] [운동으로 코로나19 이겨요] 심폐기능 강화하는 수영으로 코로나19 이겨요!
집밖을 한 발짝 나가기도 조심스러워졌다. 학교들은 물론이고 생활체육시설들까지, 사람들이 모이는 모든 시설은 빗장을 닫아걸었다. 생각지도 못한 코로나19가 2020년 초, 우리 일상을 뒤흔들었다.고성에서 첫 확진..
최민화 기자 : 2020년 06월 26일
[연재기획] [천 년을 이어온 정신, 고성의 호국불교 6.] 고성의 5대 천년고찰이 품은 호국불교의 가치

황수경 기자 : 2020년 06월 12일
[연재기획] [천 년을 이어온 정신, 고성의 호국불교 5.] 조선 건국의 꿈이 영글던 절집, 금태산 계승사

황수경 기자 : 2020년 06월 05일
[연재기획] 유학(儒學)이 체질에 맞는, 고성향교 전교 김문수 님을 뵙고
뵙고 싶다고 전화를 드렸더니 근사한 베이스 음성이 울러 퍼졌다. 여유와 배려가 몸에 밴 듯한 목소리는 오십대 언저리, 이제 막 장년기에 들어선 느낌이 묻어났다.
고성신문 기자 : 2020년 05월 29일
[연재기획] [천 년을 이어온 정신, 고성의 호국불교 4.] 호국의 의로움이 곳곳에 숨어있는 절집, 장의사
거류산의 이름은 조선시대부터 등장한다. 1757년부터 1765년 사이 조선시대 각 읍에서 펴낸 읍지를 모은 ‘여지도서’에는 “유민산(流民山)은 관아의 동쪽 15리에 있다. 민간에서는 거류산이라고 부른다. 벽산에서 ..
황수경 기자 : 2020년 05월 29일
[연재기획] [천 년을 이어온 정신, 고성의 호국불교 3.] 화랑의 기상과 독립의 정신을 담은 절집, 무이산 문수암
문수보살은 상서로움과 함께 지혜를 상징한다. 8천송 반야경을 들고, 지혜의 검으로 모든 번뇌를 베어버리기도 한다. 중생의 학업을 관장하는 보살이기도 하다. 그래서 상리면 문수암에는 자녀의 입시나 가족의 시험..
황수경 기자 : 2020년 05월 25일
[연재기획] 신명으로 한 세월을 바람처럼 보냈소

고성신문 기자 : 2020년 05월 15일
[연재기획] [천 년을 이어온 정신, 고성의 호국불교 2.] 호국정신이 구름처럼 훨훨 일어나는 절집, 와룡산 운흥사
코로나19 때문에 잔뜩 움츠렸던 산아래 논에는 어린모를 키워낼 물들이 찰랑인다. 농부들은 경운기를 털털대며 농로를 달리고, 허리가 ㄱ자보다 더 굽은 촌부들은 무슨 일이 그리 많은지 밭에 엎드리다시피 하고 있..
황수경 기자 : 2020년 05월 15일
[연재기획] “꼬사리 끊으로 가고 지버서, 거류산만 우두커이 봄미더”
영감, 이 따순 봄을 세 번만 더 지내모 내도 벌써 구십이네. 참 오래도 살았다 아이요. 퍼뜩 내 좀 델꼬 가소. 만다꼬 그리 바빠샀던지, 내한테 6남매 다 맽기놓고 가신지 37년 든다카네요. 그 때 내 나이 제우 쉰 ..
고성신문 기자 : 2020년 05월 08일
[연재기획] [천 년을 이어온 정신, 고성의 호국불교 1.] 옥처럼 맑은 샘물과 귀한 정신이 샘솟는 절집, 옥천사
진흙 속에 뿌리를 내리고 잎을 뻗어 꽃을 피워올리는 연꽃을 닮아 연화산이다. 개천면과 영현면, 대가면에 걸쳐 있다. 해발 524m에 험로도 없으니 숲냄새 물소리 느끼며 쉬엄쉬엄 걷기에 좋다. 연화산은 조선 중기..
황수경 기자 : 2020년 05월 08일
[연재기획] 어부의 아내는 수평선에 일생을 띄우네
진양강씨 연남씨 1937(丁丑年), 경남 고성군 마암면 원날 3녀 3남의 둘째로 태어났다. 깐깐한 양반 댁에서 길쌈하고 수놓으며 옆구리에 바구니 끼고 산나물 들나물 뜯으며 호랑이 강생원 몰래 언니 손잡고 ..
고성신문 기자 : 2020년 05월 04일
[연재기획] 지역사회와 지역민이 함께 만드는 평생교육도시 고성
배우고 때때로 익히면 어찌 즐겁지 아니한가(學而時習之 不亦悅乎·학이시습지 불역열호).논어의 첫 구절이다. 배움을 으뜸으로 삼았던 공자는 태어나면서 죽을 때까지 학습과 삶을 동일시했다. 평생학습을 실천한 ..
최민화 기자 : 2019년 10월 04일
[연재기획] 가르치고 배우고 토론하며 소통하는 활기찬 시니어, 퀘스트
배움에 대한 열정은 나이와는 무관하다. 현역에서 물러난 은퇴자라고 해서 학습에 대한 열망이 없는 것이 아니다. 그러나 구미에 맞는 학습 프로그램을 찾아내는 것은 쉽지 않다. 더구나 고성처럼 작은 지역에서는 ..
최민화 기자 : 2019년 09월 27일
[연재기획] 책만 보는 곳은 그만, 평생학습으로 지역 업그레이드하는 도서관
예전의 도서관은 책을 읽고 자료를 찾는 한정적 공간이었다. 그러나 몇 년 사이 도서관은 보다 폭넓은 역할을 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90년대 이후 저출산 고령사회가 가속화되면서 이제 도서관은 고령..
최민화 기자 : 2019년 09월 20일
[연재기획] 문턱 없는 학교,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있는 미국의 평생교육
프랑스의 교육학자 폴 렝그랑(Paul Lengrand)은 1965년 유네스코 성인교육추진위원회에서 “평생교육은 한 개인이 태어나서 죽기 전까지의 전 기간에 걸쳐 가정과 학..
최민화 기자 : 2019년 09월 09일
[연재기획] 고성을 살리는 최고이자 최선의 길, 평생교육
고성군은 한 해에 출생 아동이 200여 명에 불과하고, 고령화율은 28%가 넘는 ‘늙어가는 사회’다.
최민화 기자 : 2019년 08월 30일
[연재기획] 고성군 치유농업 정착을 위한 첫 발 내딛어
무역자유화 시대에서 고성군의 농업도 이제는 차별화된 농산물생산에 그치지 않고 농촌자원을 활용해 도시민들에게 정신적·육체적 치유서비스를 제공하는 산업으로의 확장이 필요한 시점이다.유럽의 치유농업 선진..
황영호 기자 : 2019년 08월 16일
[연재기획] 취약계층에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회적 농업
네덜란드에서는 치유농업이 개별 농장이 주축으로 운영되고 있는 반면 이탈리아에서는 치유농업을 사회적 협동조합이 주축이 돼 운영되고 있다.이탈리아에서는 치유농업을 사회적 농업이란 용어로 건강과 보건부분이..
황영호 기자 : 2019년 08월 09일
[연재기획] 농업의 새로운 가치를 찾은 네덜란드
2000년대 들어 유럽에서 이슈로 떠오른 치유농업은 국가마다 용어와 집중하는 분야, 추진 주체가 다양한 모습으로 전개되고 있다.네덜란드는 유럽국가 중에서도 치유농업의 선두주자로 1970년대부터 치유농업에 대한..
황영호 기자 : 2019년 07월 26일
   [1]  [2] [3] [4] [5] [6] [7] [8] [9] [1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