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3 오후 04:39: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HOME > 윤리강령

고성신문 편집 윤리강령

1 : 우리 고성신문 기자는 언론의 자유가 국민의 알권리를 실현하기 위해 언론인에게 주어진 으뜸가는 권리라는 신념에서 대내외적인 모든 침해, 압력, 제한으로부터 이 자유를 지킬 것을 다짐한다.  

2 : 우리 고성신문 기자는 언론이 사회의 공기로써 막중한 책임을 지고 있다고 믿는다. 이 책임을 다하기 위해 우리는 무엇보다도 사회의 건전한 여론형성, 공공복지 증진, 문화 창달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며, 국민의 기본적인 권리를 적극적으로 수호할 것을 다짐한다.  

3 : 우리 고성신문 기자는 언론이 정치, 경제, 사회, 종교 등 외부세력으로부터 독립된 자주성을 갖고 있음을 천명한다. 우리는 어떠한 세력이든 언론에 간섭하거나 부당하게 이용하려 할 때 이를 단호히 거부할 것을 다짐한다.  

4 : 우리 고성신문 기자는 사실의 전모를 정확하게, 객관적으로, 공정하게 보도할 것을 다짐한다. 우리는 또한 진실을 바탕으로 공정하고 바르게 평론할 것을 다짐하며, 사회의 다양한 의견을 폭넓게 수용함으로써 건전한 여론 형성에 기여할 것을 결의한다.  

5 : 우리 고성신문 기자는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지 않고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하지 않을 것을 다짐한다.  

6 : 우리 고성신문 기자는 언론이 사회의 공기라는 점을 인식하여 개인의 권리를 존중하고 특히 독자에게 답변, 반론 및 의견 개진의 기회를 주도록 노력한다.  

7 : 우리 고성신문 기자는 높은 긍지와 품위를 갖추어야 한다. 우리는 저속한 언행을 하지 않으며 바르고 고운 언어생활을 이끄는 데 앞장설 것을 다짐한다.

8 : 우리 고성신문 기자는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를 지향하는 것을 최고의 가치로 여긴다. 다수의 의견을 존중하되, 소수의 의견도 반영한다. 우리는 인종, 민족, 지역적 편견을 조장하지 않으며, , 직업, 학력, 종교를 이유로 차별하지 않는다.  

9: 우리 고성신문 기자는 신속보도는 언론의 생명이지만 속보 경쟁을 위해 정확성을 희생하지 않는다. 보도에 앞서 반드시 확인절차를 거친다.  

이 편집 윤리강령의 규정은 2010325일 고성신문 편집위원회 회의에서 채택한 날로부터 시행한다.  

<부칙>
2010325일 제정
201192일 개정(9조 첨가)
2013215일 개정(대표이사 명의변경)
2013315일 개정(직원대표 재선출)
201461일 개정(직원대표 사직/재추대)
2015321일 개정(개정 사유-강덕희 대표이사에서 하현갑 대표이사로 명의 변경됨, 황수경 편집국장 승진 발령)
20161216일 개정(개정사유-이연희 직원대표 만장일치 재추대)
201917일 개정(개정사유-이연희 직원대표 만장일치 재추대)


고성신문 광고·판매 윤리강령

1. 고성신문 지면에 게재되는 광고는 사회도의와 규범에서 벗어나서는 안되며 독자에게 이익을 주고 신뢰를 얻을 수 있어야 한다.
2. 고성신문 지면에 게재되는 광고는 공공질서와 미풍양속을 해치거나 신문의 품위를 손상해서는 안된다.
3. 고성신문 지면에 게재되는 광고는 관련법규를 준수하여야 하며 합법적이어야 한다.
4. 고성신문 지면에 게재되는 광고는 그 내용이 진실하여야 하며 기만·과장된 표현을 해서 독자나 소비자를 현혹해서는 안된다.
5. 고성신문은 광고·신문 판매시 그 어떤 압력이나 일체의 부당한 행위로 광고주와 독자들로부터 불신을 초래해서는 안된다.

1(목적) 고성신문의 전 임직원은 광고·판매 윤리강령을 준수하여 사회적 도의와 상거래질서를 지킴으로써 독자와 광고주에게 신뢰를 주고 신문으로써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

2(광고판매의 원칙)
①광고주의 자발적인 광고를 게재함을 원칙으로 한다.
②별도의 광고 영업사원을 채용하여 광고판매를 한다.
③기자는 광고를 판매할 수 없다.
④기사관련 협박성 광고나 기사와 혼돈되기 쉬운 광고성 기사는 게재할 수 없다.  

3(게재할 수 없는 광고)
①공인 유권기관이 인정하지 않는 광고
②허위·과장 광고나 기만적인 내용으로 소비자를 오도하거나 현혹시킬 수 있는 광고
③당국의 허가없이 투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광고
④미신적인 행위나 비과학적인 광고
⑤광고주의 명칭, 주소 등 사후 책임소재가 불분명한 광고
⑥공익이 아니면서 타인 또는 단체, 기관을 비하하거나 중상모략한 광고
⑦청소년에게 유해한 광고
⑧협박, 폭력 등의 범죄행위를 미화하거나 조장시킬 수 있는 광고
⑨기타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거나 공공질서를 어지럽힐 수 있는 광고  

4(권장광고-광고단가와 무관하게 게재 및 무료로 게재할 수 있음)
①지역민을 위한 문화행사나 기타 행사
②지방자치단체가 실시하고 있는 축제안내 광고
③문화수도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공익성의 광고
④공익성의 단체 및 교육에 관한 각종 홍보 광고
⑤기타 독자와 공익을 위한 행사 및 축제, 이벤트 광고  

5(신문판매)
①신문판매는 독자의 구독자유가 존중되어야 한다.
②신문판매는 신속하고 정확한 우편배달 및 직접배송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③신문판매를 위한 구독의 권유는 신문 자체가 지닌 가치에 의하여 행해져야 하며 다른 물품이나 편의제공 또는 그 약속으로 이루어져서는 안된다.
④신문판매는 협정가격이 엄수되어야 하며, 신문의 가치를 저하시키거나 신문인의 품격을 손상시키는 판매행위가 있어서는 안된다.
⑤신문판매의 경쟁은 신문 특유의 공익성을 바탕으로 공명정대한 방법으로 행해져야 한다.  

6(시행)
본 윤리강령의 규정은 2010325일 고성신문 편집위원회 회의에서 채택한 날로부터 시행한다.  

<부칙>
2010325일 제정
2011419일 개정(36항 첨가)
2013215일 개정(대표이사 명의변경)
2013315일 개정(직원대표 재선출)
201461일 개정(직원대표 사직/재추대)
2015321일 개정(개정 사유-강덕희 대표이사에서 하현갑 대표이사로 명의 변경됨, 황수경 편집국장 승진 발령)
20161216일 개정(개정사유-이연희 직원대표 만장일치 재추대)
201917일 개정(개정사유-이연희 직원대표 만장일치 재추대)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