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4 오후 05:14: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경제

코데코 파쇄기 추가설치에 주민반발

면전마을주민 “미세먼지 때문에 못살겠다”
황영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08일
ⓒ 고성신문
코데코가 건설폐기물 파쇄기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인 가운데 면전마을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고성읍 이당리에 위치한 코데코는 건물철거, 석면해체, 건설폐기물처리, 순환골재를 판매하고 있는 업체다.최근 코데코가 건설폐기물 파쇄기를 추가로 설치하는 것이 알려지면서 면전마을주민들은 ‘우리동네 미세먼지, 코데코 야! 니가살아봐라’, ‘고성군청은 선택하라! 주민이냐? 코데코냐?’ 등의 현수막을 내걸고 설치를 반대하고 있다.면전마을주민들은 “지금도 코데코에서 발생되는 건설폐기물 파쇄과정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 때문에 주민들이 몸살을 앓고 있다”면서 “여기에 추가로 파쇄기를 설치한다면 주민들의 고통은 더욱 심각해질 것은 불 보듯 뻔하다”고 말했다.면전마을주민들은 반대성명을 내고 고성군청에 민원을 접수한 상태로 코데코 측과도 협의를 진행 중이다.코데코 측에서는 추가로 설치하는 파쇄기에는 먼지저감시설을 설치해 피해가 감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주민들에게 입장을 전달했다.하지만 주민들은 추가로 설치하는 파쇄기뿐만 아니라 기존에 있는 파쇄기에도 먼지저감시설을 설치하고 공장도 밀폐형식으로 운영해야 한다는 입장이다.주민들과 코데코에서는 서로 간에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채 8일 다시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황영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08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