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5-17 오후 05:54: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디카시

정이향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 400


고성신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4년 05월 10일
ⓒ 고성신문
찔레꽃
서영우(디카시마니아)

인적 끊어진 철교 아래
소쩍새 우는 소리
짙어지는 산 그림자

오늘도 그리움 안고
무심히 흐르는 강물만 바라볼 뿐


찔레가 주는 그리움
찔레꽃 향기가 짙다.
찔레의 곁을 지나칠 때면 그리움 대상에 상관없이 눈물이 난다.
작은 꽃잎이 주는 떨림의 소리를 우리는 알기 때문이다.
서영우 시인 「찔레꽃」 “오늘도 그리움 안고/무심히 흐르는 강물만 바라볼 뿐”//
찔레는 무심히 흐르는 강물에 모든 것을 풀어놓는다.
찔레 향 짙게 내뿜는 몸부림이 울음일 것이다.
소쩍새 우는 소리와 짙어지는 산그림자가 흐르는 해 질 녘 공간은 사람을 그리워하게 하는 공감각적 표현을 놓이게 한다.
나 하나 꽃피고 너도 꽃피우면 숲을 이룬다는 노랫말처럼 찔레는 말없이 꽃을 피운다.
인적 끊어진 곳이라도 묵묵히 제 할 일을 할 뿐이다.
오르는 이, 내려가는 이, 쳐다보는 이 없어도 바람과 마주친 눈빛에 얼굴 붉히며 고개만 숙이고 웃는 웃음이 어찌나 예쁜지.
그리고 어찌나 작은지, 하지만 깊다.
잠시 발목을 멈추게 하는 숨소리에 우리는 가슴 저미며 운다.
슬퍼서 우는 것이 아니라 내가 여기에 존재하는 경이로움에 가슴을 저미는 것이다.
나의 마음에 고이 숨겨둔 그리움을 꺼내는 시간이기 때문이다.
오늘 바위틈 흐드러지게 핀 찔레에 눈을 오래도록 맞추어 본다.
고성신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4년 05월 10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