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03 오후 05:36: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디카시

정이향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 277


고성신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26일
ⓒ 고성신문
유랑의 끝
조영래
시인, 디카시마니아 회원

집 한 채 가격이
오만원 이만원 삼만원

아, 집 없는 아이들
살맛나겠다


천태만상의 집값들
옛날 어른들은 결혼과 동시에 내 집 마련하는 것이 가장 큰 일중 하나였다.
집 한 채 있으면 부자의 표상이었던 시절도 있었다.
시대가 바뀌고 세월이 흐르면서 분양과 임대의 좋은 조건으로 집 사기가 훨씬 수월해졌지만 아직도 집 없는 가구 수가 많은 것을 보면 집 해결의 문제는 쉬운 일이 아닌 듯하다.
도심의 아파트 빌딩숲은 현재 진행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셋집 구하기가 어려운 서울 실정을 필자도 경험을 한 적이 있다. 집에 비해 인구밀도가 높은 것을 실감 하는 데는 많은 시간이 소요되지 않았다. 공급보다 수요자가 많은 탓에 집값이 하루가 다르게 치솟았다.
반면, 시골에서는 빈집이 많지만 실거래가 없는 실정에다 흉물로 남아 골칫거리인 곳이 많다
각 지자체에서는 좋은 조건으로 귀농을 설득하지만 사람들의 반응은 뜨겁지가 않다.
또한, 요즘에는 정착된 집보다는 길 위의 집시맨들이 캠핑카 또는 트럭 개조차, 이동식 집 등으로 유랑으로 떠도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까닭은 비싼 집으로부터의 탈출이 아닐까싶다.
조영래 시인의 디카시 <유랑이 끝에서> 에서 오만 원, 이만 원, 삼만 원, 집 한 채 가격들이다.
비록 개집에 비유한 역설이지만 우리 모두가 보편화된 가격의 집을 원한다.
불빛이 새어나오는 창이 있는 이웃들이 옹기종기 모여 사람 냄새가 나는 골목집을 그리워하는 아주 소박한 서민의 꿈들이 이 디카시를 통해 읽힌다.
고성신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26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