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3 오후 03:10: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디카시

정이향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 234


고성신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26일
ⓒ 고성신문
초저녁
변종태 시인

오선지에 앉은 새와
오선지를 벗어난
초승달이 부르는 랩소디
혹은


혼자 같은 여럿이 어울려 사는 법
초저녁 전선줄에 앉은 한 마리 새, 전선줄을 간신히 빗겨난 초승달!
다른 세계에 머물지만 서로에게 방해하지 않을 거리를 두고 서로를 위로한다. 
그리고 혼자가 아닌 둘의 조화로움 속에 따뜻한 저녁을 보내온다. 서로 다른 형태의 모습으로 다른 듯 같은 조화로서 쓸쓸한 저녁이 아니라 서로가 지켜주는 든든한 벗의 위치에서 외롭지 않은 세상의 그림을 펼치고 있다.
인간은 결국 혼자다. 혼자 가는 길 위에서 여러 형태의 사람들과 연계하면서 살아간다. 서로 사랑하고 경쟁하는 선상으로 때론 미워하여 괴롭고, 너무 지나친 사랑앓이로 아프고 또한 서로에게 의지하며 소통하는 마음으로 위로받고 위로하며 살아간다. 결국 이 세상을 혼자가 아니라 “함께”라는 동고(同苦)의 사랑으로 만들어 살아간다. 
서로 다른 음역대를 가지고 부르는 노래 랩소디.날마다 새롭게 그려진 오선지에 오늘은 어떤 음표로 앉은 우리들일까?
혼자이면서 혼자가 아닌 우리들이 만든 세상!
세상은 우리들이 연주하는 랩소디. 환상곡이다.
고성신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26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