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7-19 오후 05:19: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농수산

“팔면 적자” 성난 전국 한우농가 12년 만에 상경

국회 앞 집회, 한우법 제정 사료 가격 인하 요구
한 마리 팔 때마다 230만 원 적자, 정부 규탄
고성서만 110여 명 참가 전국 1만2천여 명 모여

황영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4년 07월 08일
↑↑ 한우 가격 하락으로 전국 각지에 모인 한우협회 회원들이 지난 3일 국회 앞에서 집회를 가졌다.
ⓒ 고성신문
한우 가격이 폭락하면서 성난 전국의 한우농가가 2012년 이후 12년 만에 거리로 나섰다.
한우협회는 지난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한우 반납’ 집회를 열었다.
이번 집회에는 박종권 전국한우협회 고성군지부장을 비롯한 임원, 이사, 회원 등 110여 명 등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1만2천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한우농가의 외침을 외면하는 정부를 규탄한다’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과 ‘소 키워서 남는 건 똥뿐’ 등의 내용이 담긴 모자를 쓰고 정부를 규탄했다.
최근 수년간 사료 가격 등이 올라 한우 생산비는 더 들어갔으나 고기 도매가격은 내려가 한우 농가들은 경영난을 호소해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고기소용 배합사료 가격은 ㎏당 578원으로 2020년 대비 40.4%로 폭등했고 한우 도매가격은 지난달 ㎏당 1만6천715원으로 평년 대비 21.1%나 하락했다.
이에 한우농가에서는 소 한 마리를 출하할 때마다 230만 원 이상 적자가 나는 상황이 2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2012년 이후 12년 만에 열린 이번 집회는 한우협회는 경영난을 겪는 한우 농가들이 정부와 국회에 지원 대책 마련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한우협회는 한우산업을 위한 지원법안(한우법) 제정, 한우 암소 2만 마리 수매대책 수립, 사료 가격 즉시 인하, 정책 자금 상환 기한 연장·분할 상환, 긴급 경영 안정 자금 지원 등을 요구했다.
또한 최저생산비 보장 대책 마련, 2025년 농업 예산 확대, 산지 가격-소비자 가격 연동제 시행, 수입 축산물 무역 장벽 마련 등을 촉구했다.
앞서 한우농가 지원을 위한 한우법이 마련돼 지난 5월 2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지만, 대통령 거부권 행사로 하루 만인 지난5월29일 폐기됐다.
한우법은 정부가 5년마다 한우산업 발전 종합계획을 세우고 한우 농가에 도축·출하 장려금과 경영개선자금 등을 지원할 수 있게 한 법안이다.
주무 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축종 간 형평성 논란, 입법 비효율 등의 문제를 들어 한우법 제정을 반대하며 대통령에게 거부권을 건의했고 한우법 제정 대신 축산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한우농가는 어려운 상황에서 한우법 제정까지 무산되면서 한우농가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박종권 전국한우협회 고성군지부장은 “사료 가격은 오르고 한우 가격은 내려 한우농가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라며 “고성군에서도 버스 3대를 동원해 110여 명이 상경해 한우법 제정과 사료 가격 인하를 촉구했다. 한우농가의 생존권을 지키고 안정된 한우산업을 이어가기 위해 고성군지부에서도 전국한우협회와 뜻을 함께하고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영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4년 07월 08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