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03 오후 05:36: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농수산

친환경농업단지 ‘살아있는 화석생물’ 긴꼬리 투구새우 발견

생물다양성 보존 잘 돼
풍년새우는 화학비료 없는 곳에서만 서식
고성군의 우수한 친환경 생태계 홍보

황수경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26일
ⓒ 고성신문
고성군 친환경농업단지는 3억 년 전 고생대 때 모습을 간직한 ‘살아있는 화석’으로 불리는 긴꼬리 투구새우, 풍년새우 등 멸종위기 야생동물이 살아있는 청정지역이다.
논살림사회적협동조합은 지난 17일부터 18일 양일간 고성군 친환경농업단지 현장을 정밀조사했다.
이번 정밀 조사결과 영현 신분단지에서만 논 생태계 수생동물 35종이 발견됐다.
특히 고성군에서 발견된 긴꼬리 투구새우는 3억 년 전 고생대 때의 모습이 현재의 모습과 같아 ‘살아있는 화석’이라 불리고 있다.
또한 풍년새우는 화학비료 없이 퇴비만으로 농사를 짓는 논에서만 사는 생물이며 풍년새우가 밀집한 지역은 유기물이 풍부한 비옥한 땅으로 가을에 풍년이 든다고 알려져 있다.
고성군에 따르면 30개소의 친환경농업을 실천하는 벼재배단지에서는 긴꼬리 투구새우 등을 손쉽게 관찰할 수 있다.
현재 고성군은 487㏊ 친환경인증 면적에서 사람중심 친환경농업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고 있으며, 특히 농약과 화학비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유기농업을 실천하고 있다.
또한 이러한 친환경농업을 확대하기 위하여 유기농업자재 지원, 인증수수료지원, 생산장려금지원, 친환경직불금 등 다양한 시책을 개발해 추진하고 있다.
이수원 친환경농업과장은 “고성군은 친환경실천단지마다 긴꼬리 투구새우, 풍년새우 등의 다양한 야생동물이 분포해 있다”며 “생태계의 다양성이 보존되고 있는 고성군의 환경은 친환경농업의 새로운 희망이며, 소비자가 안전한 고성 친환경농산물을 더 많이 선택할 수 있도록 우리 고성군은 이를 널리 홍보하는데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황수경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26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