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5-17 오후 05:54: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최만순의 약선요리

최만순의 약선요리-187

담을 예방하는 겉절이
고성신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4년 04월 26일
ⓒ 고성신문
옛말에 “한 고을의 정치는 술에서 보고 한집의 일은 양념 맛에서 본다”고 했다. 이 말은 대게 이 두 가지가 좋으면 그 밖의 일은 자연히 알 수가 있다는 말이다. 봄 술은 의방에서
‘미주(米酒)’라고 한다. 매년 음력 정월의 3번째 해(亥)일에 빚은 술로서 지금쯤 알맞게 익으며 ‘삼해주(三亥酒)’라고도 부른다. 

또 국미춘, 나부춘, 연각춘 등 많은 말로 일컬었다. 지금은 춘주(春酒)라고 불리기도 하는 맛있는 청명주(淸明酒)를 빚을 때다. 청명시절은 강한 양기(陽氣)를 품은 동남풍(東南風)이 불어온다. 이런 날씨에 순응하기 위해 면역력을 길러야 한다. 청명주를 저녁이나 아침에 한잔씩 마시면 좋다. 봄에 면역력이 떨어지면 첫째 머리가 아프고 어지럽고 귀가 웅웅거리며 눈이 잘 보이지 않고 침침하다. 

둘째 숙면을 취할 수가 없고 꿈자리가 사납다. 셋째 허리와 다리가 쑤시며 얼굴이 자주 붉어오고 사지가 마비되는 느낌이 드는 것들을 예방하여 준다. 빚는 법도 잘 알려져 있다. 찹쌀 석 되를 갈아 죽을 쑤어 식힌 다음 누룩 세 홉과 밀가루 한 홉을 넣어 술을 빚는다. 다음날 찹쌀 일곱 되를 깨끗이 씻어서 쪄서 식힌 다음 물을 섞어 잘 뭉개어서 독 밑에 넣고 차고 응달진 곳에 7일을 둔 후 위에 뜬 것을 버리고 맑게 되면 좋은 춘주가 된다. 

그렇지만 번거롭다. 대신 우리는 희석주인 소주를 많이 마신다. 처음 소주의 유래는 원나라 때 생긴 술이다. 당시 소수는 오직 약으로만 쓸 뿐 함부로 먹지 않았다. 그렇기 때문에 풍속에 작은 잔을 가지고 소주잔이라고 했다. 그러나 예나 지금이나 사람들은 그렇지가 않았다. 오직 했으면 ‘사문유취(事文類聚)’란 고서에 음력으로 유(酉)자가 들어가는 유일에는 술을 마시지 말라고 했다. 

‘위지동이전(魏志東夷傳)’에는 군집대회 때나 제(祭) 행사 때는 밤낮으로 식음(食飮)하였다고 한다. 여기서 음(飮)이란 술을 가리킨다. 이렇게 술을 마시면 감각과 이성이 마비되어 황홀하게 된다. 마치 이것을 초자연적인 힘에 의한 신인융합(神人融合)의 경지로 보았다. 고대에는 행사 때마다 술을 마시게 함으로써 신과 인간이 친숙해짐은 물론 재앙을 막고 풍족한 수확을 기대하였다.

# 담을 예방하는 겉절이효능-소화를 촉진시켜 가슴 답답함과 갈증을 제거하고 숙취를 해소하고 폐의 열기를 없애고 각종 담과 기관지염, 암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재료-배추 200g, 회향 5g, 마늘 5g, 생강 5g, 고춧가루 5g, 소금, 설탕, 들기름 만드는 법1. 배추를 소금을 뿌려 살짝 절여 물에 헹군 후 물기를 뺀다.2. 볼에 배추와 고춧가루를 넣고 버무려 색을 낸다.3. 볼에 다진 마늘, 생강, 회향과 양념을 넣고 버무려 잠시 숙성시킨다. 4. 2에 3을 넣고 버무려 완성한다.
고성신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4년 04월 26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