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31 오후 04:50: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라이프

고성 특화 먹거리 공동연구개발 메뉴 시범 판매합니다

산낙지가리비철판볶음
산낙지가리비해물전골

고성신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31일
ⓒ 고성신문
↑↑ 특화 먹거리 공동연구개발 메뉴인 산낙지가리비철판볶음(왼쪽)과 산낙지가리비해물전골을 시범 판매하고 있다.
ⓒ 고성신문
고성군은 2020년 특화 먹거리 공동연구개발 메뉴인 산낙지가리비철판볶음과 산낙지가리비해물전골을 지난 22일부터 시범 판매 중이다.
‘산낙지가리비철판볶음’과 ‘산낙지가리비해물전골’은 고성읍에 소재한 불난낙지(대표 김은주)가 고성군 특산물인 가리비를 주재료로 이용해 요리전문가와의 1:1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메뉴를 개발했다.
이번 시범판매로 소비자들의 반응, 선호도 등을 조사하여 최종 레시피를 정립, 상품화한다는 계획이다.
‘산낙지가리비철판볶음’은 철판에 각종 채소를 특제 매콤소스로 볶아 가리비로 토핑하고 싱싱한 산낙지를 즉석에서 볶아먹는 메뉴로 아삭한 채소와 가리비, 산낙지를 함께 볶아 먹는 맛이 일품이다.
‘산낙지가리비해물전골’은 칼칼한 특제 육수에 가리비 등 각종 조개류와 산낙지를 넣은 전골요리로 우동과 라면사리를 추가해 먹을 수 있는 즐거움이 있다.
고성군은 지난 6월 15일부터 6개 업체에서 산낙지가리비전골, 전복해물뚝배기, 장어튀김, 장어강정 등 9개 메뉴로 특화먹거리 공동연구개발에 착수했고, 8월부터 참여업체 사업장에서의 현장강습 및 시식·시범판매를 통해 레시피를 정립·상품화해 지역의 대표 특화 먹거리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고성군농업기술센터 김화진 식품개발담당은 “자발적 참여로 참여업체의 의지가 강해 먹거리 개발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고성군만의 특화된 먹거리 개발로 지역 농수산물 소비촉진과 먹거리 관광 상품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성군은 지난해에도 특화 먹거리 공동연구개발 사업으로 가리비정식, 공룡굴 탕수, 공룡가리비 탕수 등 6개 메뉴를 개발했으며 현재 개발 참여업체 판매를 통한 상품화가 진행 중이다.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고성신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31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