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7-19 오후 05:19: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행정

고성군 하반기 인사, 국장 승진자 내정됐다?

행정직 5급 과장 7명 중 1명 국장 승진 예정
농업기술센터 소장에 농업진흥청 사무관 배정
농민들 “소장 지역 현안 몰라” 인사교류 우려

황영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4년 06월 28일
고성군이 오는 7월 8일 하반기 인사를 단행할 예정인 가운데 4급 국장 승진자로 누가 낙점받을지 관심이 뜨겁다.
군은 오는 7월 3일 인사위원회를 거쳐 8일 4급 국장(서기관) 1명과 5급 과장(사무관) 5명을 포함한 하반기 인사를 단행할 계획이다.
이번 인사에서는 여창호 행정복지국장이 공로 연수로 자리를 떠나면서 승진 자격을 갖춘 행정직 5급 과장 7명 중 1명이 4급 국장으로 승진하게 된다.

특히 기존 5급 과장이 4급 국장으로 승진하기 위한 최저 연수가 4년에서 3년으로 줄어드는 행정안전부의 지방공무원 임용령이 지난 27일 일부 개정 시행되면서 이를 반영한 인사가 단행될 예정이다.
승진 최저 연수가 줄어들면서 승진대상자가 대거 늘어나 이상근 군수도 승진임용에 고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이번 인사에서는 인사교류를 통해 농업기술센터 과장이 농업진흥청으로 파견되고 농업진흥청 소속 사무관이 센터 소장으로 배정될 예정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지방공무원 임용령 일부 개정 시행에 맞춘 인사 단행과 농업기술센터 소장에 농업진흥청 소속 사무관을 배정하는 것에 부정적인 시각이다.
일부 군민들 사이에서는 군수가 특정 사무관을 서기관 승진자로 내정해 놓고 자격을 맞추기 위해 인사를 늦게 단행한다는 소문까지 나돌고 있다.
이는 해당 사무관이 지방공무원 임용령 개정 시행에 앞서 인사를 단행하면 서기관 승진 자격이 안되지만, 시행 이후 단행하면 서기관 승진 자격을 갖출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5월 행정사무감사에서 A 의원이 B과장에게 “국장 승진자로 내정됐다는 소문이 무성하다”고 말한 바 있다.

여기에다 일부 농민들은 고성의 지역정서와 현안도 제대로 파악되지 않고 지역 농업인과의 유대관계도 없는 농업진흥청 사무관이 소장으로 배정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한 농업인은 “농업기술센터 과장도 아니고 센터 소장에 고성과 아무런 연고가 없는 사무관을 배정하게 되면 고성농업 현황에 대해 파악하는데 시간을 다소비하고 농민과의 소통에도 문제가 있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인사교류 차원에서 진행되는 것이라면 센터 소장보다는 과장과 자리를 바꾸는 것이 맞다”라며 “소장 배정에 대해서는 다시 검토해줬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군 관계자는 “지방공무원 임용령 개정 시행에 앞서 인사를 단행하는 시군도 있고 시행 이후 단행하는 시군도 있다”라며 “고성군에서는 개정된 지방공무원 임용령에 준해 이번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국장 승진자가 내정됐다는 말은 소문일 뿐이다. 아직 인사위원회와 군수 승인도 나지 않은 상황에서 누구도 승진자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라고 국장 내정설에 대해 선을 그었다.
이어 “인사교류를 통해 농업진흥청 사무관이 1년간 농업기술센터 소장으로 배정되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농민들의 우려도 이해하지만, 다른 기관의 사무관이 소장으로 오면 다른 시각에서 농업을 더욱 발전시킬 수도 있고 그동안 지적됐던 특정 농업인에 대한 보조금 중복 지원 문제도 해결할 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하반기 인사를 앞두고 군민들의 관심과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인사에 대한 윤곽은 다음 주중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황영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4년 06월 28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