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3 오후 07:31: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경제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 촉구

거제통영고성행정협의회 공동입장문 발표
노선 논쟁보다 도민 공동이익에 집중해야

황영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4일
ⓒ 고성신문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을 놓고 경남지역 지방자치단체 간에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는 조기착공을 촉구했다.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는 지난 1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 촉구를 위한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이날 백두현 군수와 변광용 시장, 강석주 시장은 “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은 그동안 소외받은 서부경남 지역민뿐만 아니라 350만 도민의 오랜 염원이었다”면서 “국가균형 발전사업으로 선정돼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받고 환호했던 일이 엊그제 같은데 노선에 관한 소모적인 논쟁으로 도민의 혼란을 초래한 것 같아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전 국민의 안전과 건강이 위협받고 있는 현 상황에서 남부내륙고속철도 건설사업과 관련하여 각 자치단체가 행정력을 소비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지역의 발전과 이익을 위한 입장은 적극 이해하지만 건강이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이란 목표 달성을 위해 서로 이해하며 경남도민 모두의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이들은 “남부내륙고속철도 건설과 관련한 소모적인 논쟁을 삼가고 조기착공이란 목표 달성을 위해 다함께 노력하겠다”며 “주민들로부터 신뢰받는 행정 추진으로 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을 가로막는 일체의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특히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는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계획된 일정과 같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에 강력히 요구했다.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는 지난달 28일 남부내륙고속철도 관련 첫 간담회를 열어 이에 공동 대응하기로 결정하고 시·군간 지속적인 소통과 상황분석을 통해 이날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한편 남부내륙고속철도는 지난해 1월 정부재정사업으로 선정돼 2022년 조기 착공을 목표로 현재 국토부가 올해 기본설계비 150억 원을 확보해 의견 수렴 등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남부내륙고속철도의 노선과 정거장은 오는 11월 완료하는 국토교통부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2022년까지 기본·실시설계를 완료하고 2022년 착공, 2028년 사업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현재까지는 노선이 경북 김천~경남 합천~진주~통영~거제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창원시가 경북 김천~경남 합천에서 함안(군북)으로 직선화해 경전선(마산~진주)을 통해 창원과 진주로 가는 노선안을 국토부에 건의하면서 진주시가 반발하고 나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황영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4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