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6 오후 04:31: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농수산

고성둠벙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

군 브랜드가치 향상 관광산업 활성화 기대
황영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5일
ⓒ 고성신문
고성해안지역을 중심으로 위치한 둠벙이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4호로 지정돼 관광산업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군은 지난 14일 ‘해안지역 둠벙관개시스템’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4호로 지정됐다고 밝혔다.국가중요농업유산은 농업인이 해당지역의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랜 기간 형성한 유·무형의 농업자원을 보전가치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지정하는 것으로 2013년부터 시행됐다.현재까지 청산도 구들장 논, 제주 돌담밭 등 15곳이 지정되었으며, 경상남도에서는 하동 전통 차농업(제6호/2015년)에 이어 두 번째 지정이다. 고성 둠벙이 국가중요농업유산에 지정되면서 농촌다원적자원활용사업 보전관리 예산을 지원받게 됐다.지원된 예산은 유산자원의 복원 및 발굴, 시설·경관·전통기술·생태 등의 정비작업, 전통기술 전승 교육 등 보전관리 활동과 유산과 연계된 브랜드 개발, 유산자원을 활용한 체험·관광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사용된다.
이번 농업유산지정은 농업유산자문위원회의 현장조사와 발표심사,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고성 둠벙관개시스템은 고성군 내 13개 읍면 중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444개가 분포되어 있으며, 해안지역은 특성상 하천이 발달하지 못해 농사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원으로 조성돼 있다. 저수량은 규모별로 최소 2㎥부터 최대 3천900㎥까지 다양하며, 농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한 필수 수계시설로 현재까지 그 기능을 유지하고 있다.고성군은 고성 둠벙관개시스템을 2017년부터 2018년까지 국가주요농업유산을 신청했으나 둠벙분포지역 마을주민들의 호응부족과 둠벙 농업문화 등 관련 근거자료 부족으로 선정이 늦어졌다. 
이에 군은 둠벙과 관련하여 각종 간담회 및 홍보를 통해 마을주민들의 참여유도, 체계적인 실태 및 대민조사를 실시했다.또한 최종적으로 현장심사 및 전문가 자문회의를 통해 주민들의 적극적 참여, 체계적 둠벙 실태조사과 둠벙문화 관련자료 등을 제시해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써의 가치를 인정받았다.이번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으로 고성군 해안지역 고유의 농업환경과 농업유산이 어우러져 고성군 브랜드 가치 상승과 관광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백두현 군수는 “고성 둠벙은 서식생물의 다양성을 보유하고 있고 고성 내 해안지역 농업과 상생하며 발전해온 중요한 농업자원이며, 국가차원에서 역사·문화적으로 보전하고 지켜나가야 필요가 있다” 면서 “고성 둠벙의 형태보존 뿐만 아니라 농업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가치를 널리 알리고 농촌 및 관광자원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다”라고 말했다
황영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5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