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21 오후 06:02: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의회

도 동물위생시험소 분리이전 촉구

경남도의회 이옥철 의원
5분 자유발언
우박피해현장 방문
현장의정활동 펼쳐

황영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24일
ⓒ 고성신문
경남도의회 이옥철(얼굴 사진) 의원이 도내 우박피해현장과 동물복지농장을 방문하는 등 현장의정활동을 펼쳤다.또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남도 동물위생시험소를 농업기술원과 분리 이전할 것을 촉구하는 등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이옥철 도의원은 지난 15~16일 대기불안정으로 소나기를 동반한 우박이 발생한 의령군 낙서면 옥수수 농가를 방문해 피해 현장을 확인하고 농업인을 격려했다. 이어 동물복지 축산농가인 의령농원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밀집사육이 지난해 살충제 계란 파동의 주원인으로 밝혀진 것을 언급하면서 이와 같은 전염병 예방과 항생제 내성 등의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동물복지 축산농장의 제품이 도내에 확대 보급될 수 있도록 경남도에서는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이와 함께 이옥철 도의원은 지난 24일 경남도의회 제363회 임시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남도 동물위생시험소를 농업기술원과 분리 이전할 것을 촉구했다.이 의원은 앞서 지난해 9월 20일 제357회 임시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동물위생시험소를 농업기술원과 분리 이전해야 함을 촉구한 바 있다. 그러나 8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에 대한 경남도의 입장이 정리되지 않아 보다 구체적인 사유를 말했다.이 의원은 “우리나라의 법정 가축전염병은 국가위기관리질병인 구제역과 고병원성 AI 등 소 23종, 돼지 12종 등 총 65종에 이른다”면서 “가축전염병이 발생하면 얼마나 많은 피해가 있는지는 2010년 11월에 발생한 구제역 사태를 보면 잘 알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총 145일간에 걸쳐 발생한 2010년의 구제역 파동은 국가적 재난에 버금가는 일이자 거의 참사 수준에 가까웠다”며 “전국적으로 348만여 두의 가축이 살처분되고 사태수습에만 2조7천383억 원의 재정이 투입됐다”고 설명했다.이어 “돼지고기 등의 가격은 폭등했고 생매장된 가축의 피는 지하수 오염에 대한 우려까지 나오게 됐다”며 “이처럼 전염병 발생으로 인한 직접적인 살처분 보상금과 간접비용까지 합치면 그 경제적 피해는 추산하기조차 어려운 정도”라고 강조했다. 이옥철 도의원은 “이처럼 중요한 축산방역업무를 총괄하는 경남의 동물위생시험소는 개청한 지 30년이 지났고 건물의 노후화에 따른 하중 문제 등으로 가축질병검사를 위한 첨단 장비는 도입할 엄두조차 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또 “그리고 그동안 구제역과 AI, 축산물 검사 관련 업무는 법 개정 및 국가요청 등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해 조직은 기존 1과 4담당에서 현재 3과 8담당으로 대폭 확대됐지만 연구시설과 업무공간 등이 턱없이 부족해 원활한 업무추진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했다.이옥철 의원은 “공간부족으로 일부 정규직원은 책상조차 없고 부검실과 소각장, 창고와 부화장을 병행해 사용하고 있으며, 실험실의 검사장비 일부를 사무실 복도에 설치해서 운영 중”이라며 “동물위생시험소는 가축전염병의 예찰이나 방역, 검사 등 업무의 중요성에 비추어 볼 때 독립된 신청사 건립이 시급하지만 지난 도정에서 관련 부서의 의견을 무시한 채 농업기술원과 일괄 이전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지적했다.이옥철 의원은 “농업기술원의 업무는 농업인 교육과 농업육성 등이며, 동물위생시험소의 업무는 가축방역 및 축산물검사 등으로 그 업무가 확연하게 달라 인접 효과는 크게 기대할 수 없다”며 “가축질병의 체계적인 관리와 방역을 위해서는 일괄이전 계획을 중단하고 동물위생시험소를 독립된 위치에 이전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황영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24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