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2 오후 03:14: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의회

정점식 예비후보 황교안 대표와 함께 신 통영고성 만들것

새로운 통영고성을 건설할 ‘멈추지 않는 힘찬 기관차’ 자임
황수경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08일
ⓒ 고성신문
정점식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지난 7일 자유한국당의 경선에서 승리할 것임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을 통해 황교안 당 대표와 함께 새로운 통영고성을 만들고, 나아가 무능하고 혼란과 불안을 가중시키는 현 정권을 반드시 교체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예비후보는 오늘 기자회견에서 통영고성은 변화하고 있으며, 준엄한 민심이 자신에게 향하고 있다고 선언했다. 새로운 미래를 열어달라는 지역주민들의 갈망을 이번 경선을 통해 확인했다는 것이다. 이를 발판삼아 젊고 패기 넘치며 실력 있는 일꾼으로서 통영고성의 미래를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정 예비후보는 이번에 치러지는 경선이 ‘당의 분열’을 막기 위한 자신의 결단이었음을 밝혔다. 황교안 대표의 깊은 고뇌를 받아들이는 한편 정치신인으로서 당의 통합과 승리를 위해 선당후사(先黨後私)의 정신으로 행한 결단이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한편 정 예비후보는 황교안 대표의 무한한 신뢰를 받고 있음을 확인한 뒤, “‘큰 정치’를 통해 통영고성에 예산 폭탄을 가져와 새로운 통영고성을 건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그는 황 대표와 함께 “경제 무능과 안보 불안의 문재인 정부를 끝장 내고 정권교체를 이루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정 예비후보는 이번 선거가 “과거냐 미래냐, 현실안주냐 희망찬 내일이냐를 선택하는 선거”라고 규정했다. 
그는 “새로운 시대, 새로운 통영고성 건설을 향해 주민을 이끄는 ‘멈추지 않는 기관차’가 되겠다”며 승리를 향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아울러 자신을 선택하는 것이 새롭게 출발한 황교안 대표체제의 한국당에 힘을 실어주는 일임을 적극 강조했다.이에 앞서 정 예비후보는 3.1 독립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며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통영고성의 독립운동은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든 자랑스러운 역사”라며, “100년전 통영고성에서 울렸던 독립만세의 함성을 발판삼아 지역의 미래를 위한 돛을 올리겠다”고 말했다. 정 예비후보는 통영고성의 3.1운동은 남녀노소,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펼쳐진 독립정신의 장엄한 발현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통영은 네 번에 걸쳐 4천여 명이 참여한 대규모 독립만세운동으로 진행됐으며, 고성에서도 배둔장터를 중심으로 나라의 독립을 위한 열망이 들불처럼 일어났다”고 지역 독립만세운동의 역사를 되짚었다.특히 진평원, 권남선, 양재원, 고채주, 이학이, 허장완 열사 등 만세운동을 이끈 통영고성의 독립운동가는 물론 이름을 남기지 않은 무명의 수많은 만세운동 참가자들에 대해 깊은 존경심을 표했다.한편 정 예비후보는 “독립유공자와 순국선열들께서 합당한 처우를 받도록 하는 일이 진정한 보수가 해야 할 임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국회의원이 된다면 지역의 독립유공자를 새롭게 발굴하는데 노력할 것이고, 나라를 위해 혼신을 다하신 분들이 제대로 된 대우를 받으실 수 있도록 관련 법률을 강화할 것”이라는 등 국가유공자 예우를 위한 보훈정책을 강화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정점식 예비후보는 “빛나는 독립운동의 역사를 지닌 통영고성의 미래는 새로운 인물이 열 수 있다”며, “지역의 독립운동정신을 계승해 통영고성의 새로운 시대를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황수경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08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