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0 오후 03:37: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디카시

조영래 시인이 들려주는 디카시 227


고성신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31일
ⓒ 고성신문
                                                           
                                                                            희망 사항 
                                                                                                      박문희

                                    오선지 위에 악보
                        
                                    구름이
                                    뭉개버린 한 줄

                                    악사의 꿈 화가가 되어
                                    급선회하네.


하늘 오선지는 그림이 되고 시가 되다
다섯 가닥의 전선줄에 새들이 앉아 있으면 오선지 악보와 음표로 보일 때가 있다. 참새, 까마귀, 비둘기, 제비, 갈매기……. 새에 따라서 흐르는 선율은 달라진다. 오늘은 드넓은 하늘에 다이내믹한 큰 새가 날아올랐다. 블랙이글스팀의 T-50 골든 이글이다. 이 곡예비행용에 무기를 장착하면 F/A-50으로 전투용 공격기로 쓰인다고 한다. 비행기 기종과 목적에 관한 것은 현역 공군에게 직접 문의하고 확인했다.세기말 1999년에서 밀레니엄 시대가 열리는 2000년 1월 1일 호미곶에서 새롭고 경이로운 아침을 맞이한 적 있다. 동해 수평선 하늘 위에 나타난 2000이라는 선명한 글자와 태극마크를 잊을 수 없다. 하늘 위에 긴 구름이 펼쳐지는 날이 있다. 높은 고도에 차갑고 습할 때 더욱 잘 보이는 비행운이다. 저 곡예비행은 낮은 고도에서 연막장치에 의하여 역동적인 장면을 보여주었다.화자는 음악가와 화가의 꿈을 떠올린다. 하늘색 꿈, 무지개 꿈, 뭉게구름처럼 피어나는 꿈……. 하늘은 많은 것을 꿈꾸게 한다. 소년에서 청년 장년 노년으로 바뀌면서 그 꿈들은 현실화되고 퇴색되기도 한다. 하지만 시인은 언제나 신선한 꿈과 상상력을 잃지 말아야 하리라. 화자는 최근에 시집 『아버지 가방에 들어가신다』를 펴낸 시인이다. 문장이나 그림이나 사진은 그 사람과 닮아 있다. 그녀의 문장 역시 저 대각선의 힘찬 비행기 구름과 닮아 있다. 시인의 희망사항을 읽는다.
고성신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31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