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2 오후 03:14: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디카시

조영래 시인이 들려주는 디카시 207


고성신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28일
ⓒ 고성신문
옹이
이종수(시인)

태양주위를 도는 행성처럼
해마다 하나씩 동그라미를 그려 갈 때
가지는 줄기에 기대누워 꽃을 그린다

산다는 건 옹이박힌 세월에 
꽃 한송이 피우는 일


상처난 자리에 꽃이 피다
호수에 기러기가 날아가고 나룻배가 지나가도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 태양계의 행성들이 기나긴 공전을 해도 궤적은 남지 않는다. 그렇지만 나무에 박힌 가지의 그루터기는 옹이라는 자국을 남긴다. 나이테와 옹이는 다르다. 나무줄기의 가로 둥근 띠의 무늬인 나이테는 수평으로 절단했을 때 잘 보이지만, 옹이는 수직면으로 잘 드러난다. 그 옹이는 병충해로 인한 사후처리를 잘못했거나 가지치기가 잘못되었을 때 더 뚜렷하게 나타난다. 옹이가 많이 생기면 물관과 체관이 막혀 물이나 양분 공급이 원활하게 되지 않는다.
사람도 그렇다. 상처가 많은 사람은 상처를 알아본다. 신체적이든 정신적이든 슬픔은 슬픔을 알아보고, 고통은 그 힘든 쓰라림을 알아보며, 이별은 이별의 아픔을 헤아리게 된다. 옹이가 박힌 통나무나 판자는 다루기가 불편하다. 마음의 상처도 그렇다. 향나무는 향기가 강하지만 옹이가 많다. 트라우마를 극복한 사람도 그렇다. 사람의 외과적 상처는 흉터를 남기기도 하지만 정신적 충격으로 인한 트라우마는 외형적으로 잘 드러나지 않는다.

밤새워 소주를 마셔도 당신은 젖지 않는다
희망으로 얼룩진 새벽 봉창이다
그런 당신의 옹이에 나는 옷을 건다
무거운 코트를 제일 먼저 건다 
당신의 방 앞에서 매일 꽃피는 붉은 엉겅퀴

김수우 시인은 당신의 옹이에 옷을 건다라는 시집에서 엉겅퀴꽃 아버지를 통해 옹이를 생각했다.
옹이라는 디카시를 쓴 시인은 옹이를 상처라고만 보지 않고 꽃을 피우는 일이라고 한다.
무술년이 가고 새로운 기해년이 다가오고 있다. 옹이 없는 사람 어디 있으랴. 회한 없는 사람 어디 있으랴. 지구가 태양을 한 바퀴 도는 동안 나이테 사이에 박힌 옹이를 부드럽게 안고 갈 환승역을 걷는다.
고성신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28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이어산
이종수 시인을 여기에서 보니 무척 반갑습니다.
"산다는 건 옹이박힌 세월에 
꽃 한송이 피우는 일"그렇습니다.
옹이 박힌 인생들에도 꽃이 필 소망으로 살죠.
잘 읽었습니다.
향필하소서^^
12/31 22:29   삭제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