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21 오후 06:02: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경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기립니다”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열려

황영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07일
ⓒ 고성신문
고성군은 제64회 현충일을 맞아 지난 6일 고성군 남산공원 충혼탑에서 나라를 위해 싸우다 희생한 순국선열과 전몰장병들의 충렬을 기리고 얼을 위로하는 추념식을 거행했다.이날 백두현 군수, 박용삼 의장, 참전용사와 전몰군경 유족을 포함한 국가유공자, 보훈·기관 단체장, 보훈가족, 학생, 군민 등 4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혼탑에 안치된 육군소령 허정수(마암 장산 출신으로 전사) 외 1천274위 호국영령들의 넋을 기렸다.추념식은 오전 10시 정각 전국적으로 울리는 사이렌 소리에 맞춰 묵념을 한 뒤 헌화·분향, 추념사, 추모헌시 낭독, 현충일 노래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참석한 모든 이들은 고성군여성합창단에 맞춰 현충일 노래를 제창했으며 추모헌시는 고성중앙고 김채영 학생이 2018년 호국보훈문예작품 공모전 최우수 작품인 ‘이제라도 돌아와줘서 고마워요’를 낭독했다.한 참전용사의 늙은 아내는 남편의 이름 앞에서 오열해 지켜보는 주변사람들마저 눈물을 지었다. 또한 가족들과 함께 아버지의 이름을 찾아 손자들에게 알려주고 손자들은 증조할아버지의 이름을 쓰다듬어 보기도 했다.백두현 군수는 “사랑하는 남편과 아들, 형제와 자매를 조국의 품에 기꺼이 바치신 보훈가족 여러분께 깊은 존경과 충심어린 위로를 한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애국애향을 위해 노력하시는 보훈가족들과 보훈단체 관계자들의 헌신적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이어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 민주주의의 번영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피와 땀과 눈물이 만들어 낸 소중한 결실”이라며 “우리는 이 분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보훈가족이 예우 받고 존경 받는 사회풍토가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한편 고성읍적십자봉사회(회장 박은주)는 참석자들에게 다과를 제공하며 보훈가족들을 위로했다.
황영호 기자 / gos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07일
- Copyrights ⓒ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상호: 고성신문 / 주소: [52943]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123-12 JB빌딩 3층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 발행인.편집인 : 하현갑
mail: gosnews@hanmail.net / Tel: 055-674-8377 / Fax : 055-674-83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163 / 등록일 : 1997. 11. 10
Copyright ⓒ 고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현갑